본문 바로가기
여행/191208 Tokyo

6. 시치리가하마 / 에노시마

by UH 2019. 12. 13.
반응형




에노덴은 역시 시치리가하마입니다.





에노덴 사진 포인트는 카마쿠라코코마에가 제일 유명하지만


저는 시치리가하마를 제일 좋아합니다





뭐 여기도 사람이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그 건널목"의 명성에 비하면 여긴 아무 것도 아니죠





에노시마에 올 때마다 날씨가 안 좋은 징크스가 있습니다


몇 번째인지 모르겠음 대체







앗 실수로 두줄로 씀





시치리가하마 해변가에서 한 10분 놀다가


이번엔 진짜 에노시마로 갑니다





지난 번에 왔을 땐 차로 지나가기만 했고


그 전에 왔을 땐 시간 없다고 에노시마를 안 들어갔는데


오늘은 들어갑니다




도로를 달려서





에노시마역 다시 도착






돌아갈 땐 오다큐 탈 거라 이게 마지막 에노덴입니다





벤텐바시 입구


아오부타 극장판을 봤으면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장소..





에노시마 벤텐바시 입구의 용의 등롱





오늘은 들어간다!




올라가야 합니다





계단을 걸어서도 올라갈 수 있지만





에노시마는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계단은 20분이나 걸리지만 에스카는 5분이다


라고 광고를 하고 있지만


사실 걸어서도 5분이면 올라갑니다


중간에 구경할 게 많아서 20분이 될뿐임





어차피 내려올 땐 계단으로 와야 하므로


이걸 타는 게 이득입니다


씨캔들 입장권이랑 합쳐서 800엔에 파는데


원래 에스카 이용권이 300엔인데 씨캔들 입장료가 700엔이라서


에스카를 100엔에 타는 효과입니다


무조건 이게 이득임






하하 이것이 자본주의이다





세 번 타고 올라가야 함





정상에 오면 씨 캔들이 보입니다


저번에 왔을 땐 안 들어갔는데


오늘은 저기도 들어가보려고 합니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