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60627 Okinawa

나하공항 → 오키나와 류보 → 이온몰

by UH 2016. 6. 30.
반응형



뭐 딱히 여기 계획 세우고 온 게 아니라서


할 게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모노레일 개찰구가 좀 신기한데






이렇게 바코드를 찍고 가는 식임


처음에 좀 헤맸다






그럼 역시 오락실을 가야겠죠






여름 분위기의 이온몰






18세 미만은 8시 이후에 입점이 안 된다고 합니다


제가 17살이라 ... 돌아가야겠네요









뭔 일본까지 와서 게임이냐 하는데


한국에서 못 하는 게임이니까 여기 와서 하는거겠죠?






아 근데 게임에 심취했더니 식당이 문을 다 닫았습니다


아무리 헬롯데리아지만 본토의 롯데리아는 조금 다를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주문을 해봤습니다만






아 그냥 롯데리아군요 여기도 ^^


870엔이 허공으로 증발한 순간입니다






뉴스를 틀기만 하면 영국 브렉시트 이야기가 나오는 중


어딜 가나 브렉시트 이야기 뿐이다






밤이 늦었으니 이제 숙소로 ...






건물 안은 에어컨이 빵빵한데 밖은 엄청나게 덥고 습해서


실내에 있다가 밖에 나오면 카메라가 계속 이 꼴이 되는데 이거 카메라에 너무 안 좋은 거 아닌가 싶었다






대강 닦고 이동함






열차 시간이 좀 남았길래 아이스크림도 하나 먹고







내일 가기로 했던 오락실에 셔틀 버스가 있는 모양


일단 대강 알아뒀으니 내일 타면 될 것 같다







숙소가 있는 역에 도착






사람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오키나와 유이레일은 언제 타도 사람이 참 많다


시내 도로가 엄청나게 막혀서 그런가 진짜 중간역에서는 아예 자리에 앉지도 못할 수준






매우 어두움






땀뻘뻘 흘리며 숙소에 도착


근데 부엌 딸린 숙소는 처음 와봐서 살짝 놀람 ㅋㅋ;


밥 해먹어도 될 듯 ;


심지어 이런 숙소가 2박에 6,600엔인데 그것도 2명 합쳐서 6,600엔이라 1인 1박 1,650엔꼴;






일용할 양식을 구입하러 옴







아마존에서 물건을 시킬 때 편의점을 배송지로 선택할 수 있는데


이거 꽤 괜찮은 시스템인 것 같다. 





일본쪽에 물건 배송시켜서 쓸 일 있을 때 호텔 수령같은거 막 알아보고 이랬었는데


이게 더 편한 듯..







다음에 라이브 보러 갈 때 사이륨같은거 이렇게 주문하면 될 것 같다


반응형

댓글2

  • 하네다 2016.07.06 00:38

    우체국에서 스톱시켜서 우체국에서 직접 수령하는 우편 유치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아마존 주문 물품이 편의점 수령이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해서 성공한 적이 있습니다. 郵便局留め이라고 하는 듯 하고 http://www.post.japanpost.jp/service/sisho/에 나와있습니다. 주소지에 우체국 주소 쓰고 우체국 이름 끝에 留만 붙이면 됩니다. 다만 우체국 도착 10일 후에 반송 되므로 타이밍을 잘 맞춰야되지요. 야마토 메일도 비슷한 서비스가 있고요.
    답글

    • UH 2016.07.06 03:38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조금 찾아봤는데 우체국에서 발송할 경우에만 우체국 수령이 가능하더라구요 ㅜㅜ 그래서 상대방이 뭘로 보낼지 모르는 상황에서는 적용이 조금 어려운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런 게 있다는 걸 알게 되니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