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01229 Japan

33. 일본 최북단의 도시, 왓카나이(稚内)

by UH 2016. 11. 5.
반응형



5시밖에 안 됐는데 완전 한밤중이 되었다








일본 최북단의 역입니다만


공사 중이라서 역 분위기가 상당히 어수선하네요






역사도 최소한의 시설만 남겨져있고 ..


일단 어차피 내일도 올 거니까 역에서 나가봄





눈이 꽁꽁 얼어있다


걷기가 무섭다






러시아어가 있네


신기





아마 여기가 역 앞이니까 제일 번화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

다섯시밖에 안 됐는데 불이 다 꺼져있네





유일하게 환한 건물이 이 건물인데


다른 곳은 다 조용하고 어두침침하고 약간 낡은 느낌인데 저 건물만 유독 밝으니까 위화감이 든다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역 이라는 표지판이 붙어있다





아 일단 추우니까 체크인






호텔이 눈앞에 있는데 어째 거리가 가까워지지 않는 것 같다






길이 너무 미끄러워서 거의 기어가는 수준






아나 진짜 여길 어케 지나가냐고






이거 제설차가 밀고 간 거 아니구요


제 캐리어가 지나간 흔적입니다






입구가 저기있는데 왜 들어가질 못하니






하 정말 이거 왜 이렇게 고달프죠






조식을 따로 신청하진 않았는데


조식 먹을거냐고 물어보길래 잠깐 생각해보니까


아까 그 꼬라지 생각해보면 걍 호텔에서 주는 밥 먹는 게 낫다는 생각이 들어서 신청함





근데 일단 저녁밥 먹어야죠 


나가봅시다






짐이 없으니까 한결 가벼운 느낌인데


괜히 나대다가 미끄러져서 넘어짐


매우 아픔





왓카나이 교통 센터 건물이라는 듯 하다


내일 버스 탈거니까 아마 또 오겠네






음 근데 식당은 어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편을 상영해주고 있다


나 이거 혼혈왕자도 안 봤는데






오픈한지 얼마 안 된 듯


오늘이 2012년 1월 3일인데 도대체 언제 오픈했다는걸까


이틀 전인가?





러시아어가 제2외국어로 표시되어있다


왓카나이는 아사히카와보다 러시아 사할린이 더 가깝다.


그래서 사할린-왓카나이 항로도 있었는데 요즘엔 비행기가 대세이기 때문에 굳이 여길 거치지 않는 듯







아 그래서 저녁밥을 먹어야되는데


식당이 하나도 없어요





큰일났네요


제발 밥 먹고 싶은데







보이는 건 편의점 하나


그마저도 9시 되면 문 닫는다길래 결국 편의점에서 대충 때우는걸로



여기까지 와서 편의점 밥을 먹다니





미나미왓카나이역 쪽으로 가면 뭐가 좀 더 있을 것 같긴 한데 이 시간에 거기로 갈 수가 없다


밥 한끼 먹겠다고 택시까지 타긴 좀 ..





빠칭코는 정말 어디든지 있는 듯







무슨 방파제 돔이 있다길래 가보려고 했는데






바람이 너무 세서


근처에 아예 갈 수가 없다





웬만하면 걍 뚫고 가겠는데 이건 정말 생명의 위협을 느낌


눈보라가 막 치는데 살에 닿으면 따가울 지경이다





역시 그냥 호텔 가서 드르렁하는 게 최고입니다






왓카나이 시내에서 제일 높은 건물이 이 ANA 호텔이라는데


마침 또 방이 최상층이라 시내가 훤히 잘 보인다





저기 오른쪽 끝이 노샷푸미사키인데


내일 소야미사키 갈거라서 저긴 안 갈 거임





방파제 돔도 보인다


올라와서 보니까 평화로워보이는데


아까는 왜 그렇게 눈보라가 심했을까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