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01229 Japan

37. 다시 삿포로로

by UH 2016. 11. 6.
반응형



버스를 타고 돌아간다


어차피 제일 비싼 구간 타는거라 정리권은 필요 없을 것 같다






정말 저런 편의점 말고는 갈 데가 없구나 여기





버스 정류장 지붕만큼 눈이 쌓여있다






아마도 소야 본선 선로?






거의 다 온 것 같다


멈출 때 차 미끄러지는 거 아닌가 싶어서 가끔 쫄리는데 그런 일 없이 잘 다님







터미널로 돌아왔다


터미널이라고 하기에는 좀 황량한 시설이긴 하지만






정류장 옆에 키높이보다 더 높게 쌓여있는 눈도 점점 익숙해지는 듯







이제 삿포로로 가야되는데요


아 도대체 삿포로를 언제 가죠?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역


북위 45도 23분 3초..





러시아어 안내문이 당연한 듯이 붙어있다






보통이라곤 하는데 통과역이 꽤 많아서 사실상 쾌속급이다






스탬프도 한 번 찍어주고







어차피 다 삿포로 가려고 타는 사람들이니까 삿포로역 공사 안내문이 여기에도 붙어있다







역이 공사중이라 현판같은 건 역 구석에 대강 전시되어있다






좀 어수선할 때 와서 아쉽긴 하다






갈 때는 나요로, 아사히카와 두 번만 갈아타면 삿포로니까 꽤 할만할 듯


도쿄까지 가는거였다면 난 이미 미쳐버렸을 것이다







절찬 공사중






오늘 타고 갈 열차는 어제와 같은 열차






출발한다!






최동단도 한 번 가봐야하는데 동단은 이렇게 쉽게 접근이 안 돼서 좀 귀찮다





좋아 출발






최북단 여행은 이걸로 끝입니다







미나미왓카나이를 지나면 다시 황무지가 펼쳐진다






열차 모양대로 예쁘게 눈이 깎여있다







중간에 서는 역에서는 정말 아무도 타고 내리지 않는다







가끔씩 막 사슴이 튀어나와서 급정거를 몇 번 했다







드문드문 마을도 나온다







저기서 운전하면 무슨 느낌일까..





엄청난 페이스.. 벌써 오토이넷푸다.


어제와 달리 장시간 정차하는 곳이 없다보니 페이스가 굉장히 빠르다.


통과역도 많고






위에 있는 스키장과 연결된 것처럼 보이는 착시가







생각보다 올 때만큼 힘들지 않게 잘 가고 있다


날씨도 완전 쨍쨍하고 맑다






수많은 간이역을 지나고 있다


정말 단 한 명도 타고 내리지 않는다


보통열차의 의미가 있을까 싶기도 하다








눈이 이렇게 깎여있으니까 무슨 그냥 궤도 따라 달리는 트램같은 느낌도 남






종점 나요로에 도착.


바로 연결되는 아사히카와행 열차를 타고 계속 삿포로로 간다




반응형

'여행 > 101229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39. 오타루(小樽) 에 잠시 들러보다  (0) 2016.11.06
38. 삿포로에 도착!  (0) 2016.11.06
37. 다시 삿포로로  (0) 2016.11.06
36. 소야 미사키 공원  (0) 2016.11.06
35. 일본의 최북단, 소야 미사키 (宗谷岬)  (0) 2016.11.06
34. 왓카나이에서의 아침  (2) 2016.11.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