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101229 Japan

2010년 12월 29일, 전국 여행 결산 [기본 정보]여행 기간 : 2010년 12월 29일 ~ 2011년 1월 5일 (7박 8일)입국 : 하네다 국제공항 (2010/12/29) / 대한항공출국 : 신치토세 국제공항 (2011/01/05) / 대한항공 [사용한 패스]홋카이도 & 히가시니혼 패스 (10,000엔) [사용 자금]항공권 60만원숙박- 니혼바시빌라 호텔 (5박). 37만원- 급행 하마나스 (1박). 1,260엔- 왓카나이 ANA 호텔 (1박), 4,800엔환전한 금액 5만 5천엔 총 사용 금액 JPY 59,800 + KRW 970,000 = KRW 1,747,400 [후기]6년 전 여행의 후기를 지금 쓰라고 해도 좀 무리이긴 한데일단 JR패스를 살 수 있다면 무조건 JR패스를 사는 것이 답이라는 생각이 먼저 드네요.보통 열차 여행의 재..
40. 신치토세공항에서 귀국 보통 열차라고 해서 똥차 들어올 줄 알았더니 에어포트 쾌속으로 쓰는 열차였다 숙소는 없지만 삿포로로 돌아가서 생각합시다 정말 그칠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아까 낮에는 맑더만 .. 정말 맑은 날이 없다는 소리가 구라가 아닌가봐 다시 삿포로 음 어디서 노숙을 해볼까 일단 난로 앞에 앉아서 잠시 생각을 해보다가 더 이상 역에 앉아있는 게 무리인 거 같아서 슬슬 나가봄 지붕이 있고 좀 따뜻하고 앉을 수 있는 곳이면 충분한데 그럼 뭐 넷카페죠 컴퓨터랑 TV는 필요없고 난 그냥 앉아서 잘 곳이 필요해 굿모닝 나 이번 여행에서 해 뜨고 나서 일어난 적이 있긴 하냐.. 그 번화한 삿포로역 앞도 이 시간엔 조용하다 날씨는 제법 포근 영하 2.5도 눈도 안 온다 항상 귀국날이 맑은 법이라고 했죠 ] 6시 정각 열차를 타면 ..
39. 오타루(小樽) 에 잠시 들러보다 엘리베이터가 참 특이하다 저 높이 올라가는 게 전부다 삿포로에 왔는데요 음 일단 어떻게 할지 감이 안 잡히네요 왜냐면 지금 제가 숙소가 없거든요 걍 어디서 노숙하려고 했는데 눈이 이렇게 오는데 노숙을 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얼어죽기 좋죠 여긴 8월의 오카야마가 아니야 일단 밥 먹음 걍 두어바퀴 도니까 눈에 띄는 라멘 가게가 있길래 들어가봅시다 날도 추운데 뜨끈한 국물 먹으니 매우 좋네요 예의없게 사진은 없습니다 밥도 먹었겠다 이제 속이 좀 든든해졌네 어떡하지 싶어서 돌고 있는데 일단 아까 본 오타루를 가보기로 함 오타루야 뭐 삿포로에서 한 시간도 안 걸리니까 부담이 없다 아니 근데 눈이 좀 부담스럽게 오는데 아니 이건 장난 아니고 진짜 많이 오는데 오타루를 얕봤군요 우산을 살 생각이 전혀 없는데 사고 싶지..
38. 삿포로에 도착! 하하 또 쾌속이다 게다가 2량이나 달려있어 어제는 4분 환승이라 나와보지 못한 나요로 역 앞 뭐 그럼 그렇지 그래도 건물이 좀 있긴 하다 쾌속 열차는 좋은 것이다 생각보다 시간이 안 걸리니까 도대체 왓카나이 갈 때 그 소요 시간은 뭐였지 싶은 생각도 날씨 맑으니까 오히려 분위기는 덜 난다 눈이 펑펑 좀 와줘야.. 출발시각이 다 되었으니 음료수 하나 사들고 탑승 와 열차에 사람이 진짜 많다 4인석에 4명이 다 앉아가니까 다리도 못 펴고 정좌자세로 감 ㅜ 특급을 타지 않으면 이렇게 됩니다 JR패스 씁시다 제발 아사히카와~ 아 삿포로까지 바로 가는 게 아니었구나 이와미자와에서 한 번 갈아타야한다 ㅜ 안심과 신뢰의 똥차 이쯤 오니까 이제 뭐 다 왔다는 생각도 들고 그렇네요 아니네 아사히카와는 노선도에 나오지도 ..
37. 다시 삿포로로 버스를 타고 돌아간다 어차피 제일 비싼 구간 타는거라 정리권은 필요 없을 것 같다 정말 저런 편의점 말고는 갈 데가 없구나 여기 버스 정류장 지붕만큼 눈이 쌓여있다 아마도 소야 본선 선로? 거의 다 온 것 같다 멈출 때 차 미끄러지는 거 아닌가 싶어서 가끔 쫄리는데 그런 일 없이 잘 다님 터미널로 돌아왔다 터미널이라고 하기에는 좀 황량한 시설이긴 하지만 정류장 옆에 키높이보다 더 높게 쌓여있는 눈도 점점 익숙해지는 듯 이제 삿포로로 가야되는데요 아 도대체 삿포로를 언제 가죠?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역 북위 45도 23분 3초.. 러시아어 안내문이 당연한 듯이 붙어있다 보통이라곤 하는데 통과역이 꽤 많아서 사실상 쾌속급이다 스탬프도 한 번 찍어주고 어차피 다 삿포로 가려고 타는 사람들이니까 삿포로역 공사 안..
36. 소야 미사키 공원 여우한테 먹이를 주지 말라고 합니다 동물의 클라스가 다르네 이 동네는 왓카나이 시내까지는 31km 버스 놓치면 걸어갈 수도 없고 택시 타면 십만원 단위로 나온다 요 위에 공원이 있는 듯 하니 한 번 올라가보겠습니다 아니 이 계단 발자국이 하나도 없는데 괜찮은 거 맞는거니 앵커리지가 4845km 오키나와 이시가키가 2849km 도쿄는 1106km 러시아 사할린은 43km이니 러시아와 얼마나 가까운지 알 수 있다 초소..? 맞네요 사할린이 러시아로 넘어가면서 여기가 국경이 되었는데, 감시 초소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소야 해협 해군 전몰자 위령비도 있고 일본 최북단의 라멘 집도 있지만요 소야 미사키 공원의 방문 의의는 바로 이것이겠죠. 대한항공 007편 격추 사건의 위령비가 여기에 있습니다. 1983년 9월 1..
35. 일본의 최북단, 소야 미사키 (宗谷岬) 정말 위화감이 느껴지는 버스 터미널이다 이런 유리 건물은 도시 한복판에 있어야할 것 같은 느낌인데 노샷푸미사키는 어제 호텔에서 본 걸로 대충 만족하고 오늘은 소야 미사키로 향한다. 버스를 탑시다 표 날아감 ㅡㅡ 정말 되는 게 없는 날입니다 소야 미사키까지 약 1시간 눈이 이렇게 쌓여있는데 잘 가긴 하는걸까 ... 뭐라고 써놓은거야 .. 왓카나이 시가지를 벗어나니 바다가 보이기 시작한다 저게 그 지리시간에 배우는 오호츠크해인지 뭐시기인지 그거냐 아무 탈 없이 잘 도착했다 타이어 광고가 저기 붙어있으니까 왠지 믿음이 간다 소야 미사키 일본 최북단. 북위 45도 31분 14초 2011년 1월 4일, 일본의 극점 중 가장 먼저 최북단을 찍어보았습니다. 나머지 극점은 언제쯤 찍어볼 수 있을까요.. 최북단의 식당 ..
34. 왓카나이에서의 아침 제설차가 열심히 길을 밀고 다니고 있다 제설을 하긴 하는구나? 저건 전망대일까? 찾아봤는데 영업 기간이 4월부터 10월이고 겨울엔 안 연다는 듯하다 겨울에는 왜 안 여는걸까 .. 파도가 어마어마하다 보나마나 바람이 엄청 불 것 같으니 좀 준비를 해서 나가보자 체크인은 좀 있다가 하고 외출 새해 일출 본게 엊그제같은데 벌써 4일이네요 날씨는 뭐 항상 눈 뒤 흐림 아니면 흐린 뒤 눈 밖에 없다고 함 눈이 안 오는 날이 있긴 하냐고 물어봤더니 여름에는 안 온대... 아 네; 어제 못 갔던 방파제 돔을 가보겠다 뭔가 항공사 호텔이라고 하면 엄청 비싼 이미지인데 홋카이도 호텔은 대체적으로 싸고 특히 겨울이 비수기이기 때문에 꽤 저렴한 가격으로 잘 수 있다 이 날도 1박에 4800엔이었음; 아 이런 거였군 생각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