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180609 Shizuoka

2018년 6월 9일 시즈오카 여행 결산 [기본 정보]여행 기간 : 2018년 6월 9일 ~ 2018년 6월 10일 (1박 2일)입국 : 후지산시즈오카공항(FSZ) (2018/6/9) / 에어서울출국 : 후지산시즈오카공항(FSZ) (2018/6/10) / 에어서울 [사용한 패스]없음 [사용 자금]비행기 티켓 241,000원공항리무진 왕복 11,800원현금 0엔!!라이브 티켓 7,300엔숙박비 5,900엔물판 10,000엔스이카로 결제한 금액 5,761엔ㄴ 교통비 3,180엔ㄴ 기타 편의점 및 음식점 2,581엔신용카드로 결제한 금액 USD 58.01ㄴ 신칸센 요금 USD26.20 ㄴ 물판 USD31.81 총 사용 금액 KRW 252,800 + JPY 28,961 (RATE:9.80) + USD 58.01 (RATE:1075) = 598,979원..
3. 귀국 (終) 띠지 주움 이걸 주워야 라이브 본 느낌이 남 이거 정식 명칭이 뭐지 그 폭죽같은 거 터뜨리면서 날아가는 띠 말하는건데 (이 글 맨 마지막 사진에 좀 더 밝게 찍혀있으니 참고하세요) 펑 터뜨려서 몇백 몇천장 되는 띠지가 회장 전체에 흩날리지만 친필 싸인이 되어 있어서 사람들이 다 주워가기 때문에 일일히 청소할 필요가 없음 ㅋㅋ 머리 잘 쓰는 거 같습니다 대혼잡 사람들 막 어리둥절함 왜 이렇게 붐비지 하면서 배터리 대 핀치 빨리 호텔 가서 충전을 해야한다 보조배터리가 없다... 벌써 밤이고 내일은 출국이네요 기린레몬을 못 먹었기 때문에 대신 레몬사와로 맥주 한 잔에 290엔밖에 안 해서 맥주도 마심 사실 3천원이라서 싼 거 아닌데 왠지 모르게 싸보임 호텔 와서 TV 틀었더니 도카이도 신칸센에 사건이 터졌네요..
2. 토요하시 철도, 미나세 이노리 라이브 투어 2018 * BLUE COMPASS 신칸센을 포기했기 때문에 보통 열차로 열심히 갑니다 세상에 이 짓을 또 하고 있어 이렇게 계속 갈아타고 가면 나고야, 오사카 방면으로 갈 수 있는데요 제가 예전같지 않은 체력이 되어서 그런지 아니면 한 번 지나갔던 곳이라 그런건지 정말 고통스러운 1시간이었습니다 토요하시에 도착! 토요하시는 워낙 시골이라 역 근처가 아니면 식당이 없습니다 그래서 미리 먹고 가야하는데요 아무리 봐도 어린이세트가 너무 끌리지만 초등학생 이하만 시킬 수 있다고 해서 포기.. 가장 무난한 건 역시 카츠 정식 노면전차가 있었죠 그러고 보니 여기 와본 적도 있음 하지만 오늘은 노면전차 말고 또 다른 철도 노선인 토요하시 철도 아츠미선으로 무려 스이카도 됨 당연히 안 될 줄 알았는데 세상에 무려 전동차 3량 선풍기가 있지만 에어컨 빵..
1. 시즈오카 공항으로 입국 인천공항 오랜만이네요 김포에서 타면 좋을텐데 김포-나고야 없어졌드라... 인천대교 안개 심함 너무 빨리 도착해서 커피마실라했더니만 스타벅스 줄 장난아님 하지만 사이렌오더로 새치기하면 되죠 오늘 공항에 빨리 도착해서 선물받음! 창가쪽이랑 복도쪽 어느 쪽이 좋으세요? 묻길래 음 그런 건 상관없고 무조건 앞으로 달라~ 라고 했더니만 비상구석 줌 ㅋㅋ 여기 돈받고 파는 자리인데 너무 운이 좋은 것 발을 아무리 뻗어도 앞자리에 안 닿습니다 단점이라면 안전벨트 착용 상태에서는 저기 포켓에 손도 안 닿는다는 것 보조배터리를 안 가져와서 충전해야되는데 비상구석에는 엔터테인먼트고 뭐고 걍 아무 것도 없어서 어 뭐지 싶었는데 비상구석 USB 콘센트는 밑에 있었음.. 오늘 짐은 이거밖에 없습니다 가방도 없습니다 갈아입을 옷..
2018년 6월 9일 시즈오카 여행 (예정) 공연보러 갑니다 진짜 딱 저것만 보고 올거라 뭐 딴 거는 못할 듯.. 1박 2일인데 출국하는 날 비행기가 11시라 아무 것도 못하지 싶습니다 시즈오카 공항이 아무리 거지같은데 있어도 하마마츠 토요하시쪽 액세스 수단으로는 최적이라 어설프게 츄부 가는 것보다 낫습니다. 그보다 츄부 주말표가 너무 비싸서 답이 안 나옴 ㅎ.. 근데 무료수하물이 갈 때만 있고 올 때 없음 ㅋㅋㅋㅋㅋ 아마 가방조차 안 들고 갈 거 같은데 가방을 안 들고 가면 세관에서 괜히 태클이 걸려서요 뭐라도 하나 들고 가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