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181208 Tokyo

2018년 12월 8일 도쿄 여행 결산 [기본 정보]여행 기간 : 2018년 12월 8일 ~ 2018년 12월 12일 (4박 5일)입국 : 도쿄 국제공항(HND) (2018/12/8) / 전일본공수출국 : 도쿄 국제공항(HND) (2018/12/12) / 전일본공수 [사용한 패스]없음 [사용 자금]● 비행기 티켓 603,800원● 1,2박째 숙박비 사전결제 140,000원● 라이브 티켓 사전결제 10,800엔● 렌터카 사전결제 28,458엔 ● 모바일 스이카 충전 13,000엔 └ 교통비와 오락실 이용 대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신용카드 38,885엔 └ 4박째 토요코인 숙박 6,175엔 └ 이벤트 굿즈 16,700엔 └ 주유 4,670엔 └ ETC 11,340엔● 현금 65,000엔 사용 └ 3박째 유가와라 온천 숙박 29,000엔 └ 티켓..
17. 귀국 다시 미즈에역으로 돌아와서 신주쿠선을 타면 도쿄로 가는데요 아직 귀국까지 시간이 좀 남아서... 이와모토쵸에 내렸습니다 아키바랑 환승역이라서요 역시 아키바입니다 급행을 비켜주는 역이라 항상 바쁜 곳입니다 아키바 한구석에 이런 데도 있었네요 바로 건너편이 그저께까지 잤던 호텔이었는데 이제 와서 눈치챔 감성이라곤 1g도 느껴지지 않는 참 매력 없는 강입니다 (냄새도 남) 도쿄의 겨울은 해가 짧아서 4시만 돼도 어둑어둑해지는데요 뭐 이제 일정은 없으니 대강 놀다감 ? 10단땀 ㅋㅋ 이제 진짜 귀국 인데 제가 평소에 정말 케이큐를 사랑하는 사람인데요 오늘은 모노레일 귀국입니다 왜냐면 퇴근 시간에 캐리어를 들고 아사쿠사선 하행을 타는 건 자살 행위입니다. 센가쿠지를 지나 케이큐선내로 들어가면 사람이 더 많아집니다..
16. AQUARIUM LAUNDRY 시노자키(篠崎) - 미나세 이노리 기린레몬 MV 촬영지 다시 기린레몬을 사서 돌아왔습니다 자판기에서 팔면 참 좋을텐데 자판기 납품 업체에 따라 들여올 수 있는 음료가 제한되어 있습니다 이 자판기는 산토리꺼라서 산토리 음료만 들어옵니다. 대표적인 자판기 업자는 코카콜라/산토리/기린.. 뭐 이 정도로 나뉘는 듯 합니다 아무튼 기린레몬은 세븐 가서 사옵시다 이 세탁기는 빨래 양에 비해 너무 크기 때문에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대본은 없고 라이브때 썼던 앙케이트용 판넬 이용 실제 영상이기 때문에 당연히 똑같은 배치입니다 가구 배치는 좀 다르지만요 그래도 화분이랑 의자는 똑같습니다 촬영할 때보다 좀 더 시들었네요... 아무래도 촬영 배경지다보니 세탁과는 전혀 무관한 목적으로 오는 사람들이 있을거라.. 이용하지 않을거면 나가라는 경고문이 붙어있습니다 (저는 세탁기를 이용하..
15. 미나세 이노리 기린레몬 MV 촬영지로 이제는 뚜벅이입니다 근데 딱히 갈 데는 없고 일단 역에 올라왔는데 마침 무사시노선 열차가 들어와서 무사시노선이나 한 바퀴 돌아볼까... 했는데 갑자기 갈 데가 생각이 나서 내렸습니다 니시후나바시인데요 소부선으로 갈아타서 모토야와타로 와서 신주쿠선입니다 이거 나리타공항에서 들어오는 사람한테 케이세이본선 타고 모토야와타부터 도쿄 서브웨이 티켓 쓰시면 돼요 라고 300만번 정도 알려준 거 같은데 정작 모토야와타에 와본 건 처음입니다 그리고 딱 맞게 급행이 왔는데 제가 갈 곳은 급행이 안 섭니다 'ㅅ' 한 대 보내고 미즈에역에 도착 이따 도쿄 들어갈 땐 이거 타면 되겠네요 날씨 매우 좋음 오늘 목적지는 미나세 이노리 기린레몬 MV를 촬영한 곳입니다 코인세탁소인데요, 정말 한산한 주택가에 있는데 이게 또 특정이 ..
14. 다시 도쿄로 돌아감 생각보다 시간이 여유롭지 않습니다 9시 반에 출발하면 11시 57분 도착인데 실제론 바로 갈 수 있는 게 아니라 주유를 해야해서 10분 정도가 더 필요하고 이러다보면 도저히 정시 도착 각이 나오지 않습니다 출발 너무 길어서 이번엔 10배속으로 해봤습니다 1분 5초쯤에 마나즈루 도로(真鶴道路)로 들어가고 (꼴에 유료임) 네부카와를 지나서 2분 29초 경에 세이쇼 바이패스 진입 원래 최적경로는 오다와라아츠기 도로인데 네비가 멍때리다가 갑자기 50m 앞에서 왼쪽입니다 이따구로 알려줘서 (빨라서 잘 보일지 모르겠는데 2분 36초 경에 갑자기 경로를 바꿔서 알려줌ㅋㅋ) 어쩔 수 없이 세이쇼 바이패스를 또 탔습니다... 왠지 모르게 여기 오면 휴게소 들러야 할 거 같음 자차 여행할 때도 여기 들어왔었습니다 오늘은 ..
13. 유가와라 온천 료칸 오베르쥬 유라쿠(オーベルジュ 湯楽) 밥을 먹었으니 역시 온천을 들어가야 제맛인데 가기 전에 물을 최대한 많이 마셔두고 갑니다 땀을 많이 흘리면 두통이 생기곤 해서 물을 많이 마시는 버릇이 있음 한 번 두통이 생기면 한숨 자고 일어나기 전까지는 낫지 않기 때문에 항상 조심하고 있습니다 노천온천은 대절 식인데요 40분간 사용할 수 있고 로테이션으로 쓸 수 있습니다 오늘 숙박객은 다섯 팀 정도였는데, 제가 체크인을 꽤 늦게 했음에도 예약이 비어 있어서 원하는 시간을 고를 수 있었습니다 여기는 그냥 일반 탕인데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사실상 어딜 가도 대절입니다 탕이 두 개인데 탕마다 검사증을 붙여야되나봅니다 카시키리 예약을 해뒀기 때문에 잠깐 다시 나와서 안마의자가 공짜가 아니라서 안마의자는 안 가기로. 몇십만원을 내고 자는데 천원 넣고 돌리는 ..
12. 유가와라 온천 료칸 오베르쥬 유라쿠(オーベルジュ 湯楽) 다시 누마즈에서 도쿄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미시마시 도로가 편도 1차선이라.. 합류 포인트마다 막힘 ㅡㅡ 이제 1번 국도로 다시 하코네를 넘어갈 건데요 오늘은 온천에서 자볼까 합니다 그런데 하코네는 너무 식상해서 그 옆에 있는 유가와라(湯河原)를 가기로 했습니다 원래는 누마즈에 있는 아와시마 호텔을 갈까 각을 재보다가 너무 비싸서.. 그 돈이면 온천 가서 몸 담그는 게 낫겠다 싶어서 1만엔이나 저렴한! 온천을 선택했습니다 (1만엔 저렴해졌는데도 앞자리가 3이라 부담 백배) 유가와라는 여기구요 하코네보다 좀 더 밑에 있습니다 바로 위에 호수같은 거 있는 데가 하코네구요 그 바로 아래가 유가와라입니다 뭐 결국 거기서 거기긴 합니다 미시마부터 유가와라까지는 길이 매우 험한데요 네비 찍고 걍 냅뒀더니 정말 1초라..
11. 누마즈(沼津) 드라이브 도쿄에서 가깝진 않은데 누마즈는 왠지 모를 매력이 있습니다 아와시마 이즈 미토 씨 파라다이스 오늘 누마즈에 온 이유는 귤을 사기 위해서입니다 진짜로 귤만 사감 잠시 차를 두고 길 건너에 있는 공원에 올라가보기로 함 저번에 가려다가 못 갔거든요 분명 저기 후지산이 있어야 하는데.... 반대로 찍었지만 여기도 있구요 여기서 사진 찍고 있으니까 지나가시던 아주머니가 "어디에서 오셨어요" 를 묻길래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생각보다 크게 놀라지는 않으셨고 뭐 그러려니 하는 반응을 보이십니다 여긴 외국인이 너무 많이 와서 이젠 놀랍지도 않은 듯 귤 가게가 바로 저 밑에 있구요 일정에 여유가 좀 있어서 카페에서 차나 한 잔 마실까~ 했는데 하필 오늘만 휴일임 !!!!! 그럼 답은 편의점입니다 여름엔 제 차로 왔었던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