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암하면 서킷이 유명한데


서킷을 굳이 왜가요 이미 2번국도가 서킷임 ㅋㅋㅋ


물론 저는 교통 법규를 준수합니다






다시 신호등이 있는 도로로 내려옴






하지만 정말 왜 이렇게 도로를 넓게 지은 걸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는 여기서 갑자기 해남에 이끌려서 해남으로 가버렸죠


이번엔 직진입니다







오줌마려워서 잠깐 차 세웠는데


정말 우연히도 저번에도 왔던 휴게소


그 땐 너무 졸려서 왔었는데 오늘은 잠을 잘 자서 그런지 피곤하진 않네요


https://ikimiisoh.tistory.com/1007






순천 시내는 모든 도로 이정표가 도로명으로 되어있는데


아 이건 좀 아니죠



어디가 2번 국도인지도 모르겠고 어디가 광양 방향인지 알 방법이 없음


순천 시내 구간 통과하는 내내 애를 먹었습니다


2번 국도만 따라가야해서 네비를 안 찍고 다니거든요





순천-광양은 밤에도 차가 많습니다





하지만 광양 - 하동 구간은 정말 유령구간 그 자체


심지어 왕복 2차로






일부 개량을 해둔 구간도 있는데 정말 재밌는 와인딩 코스입니다







터널 좋다고 나오니까 갑자기 2번 국도가 아니게 됨


뭔가 불완전하게 만들어둔듯 한데 다시 하동 시가지로 와서 2번 국도에 합류





서울에서 목포 찍고 진주쯤 오니까 연료가 다 떨어졌네요


그런데 휘발유가 일본이 더 쌉니다


그러니 부산까지 갈 양만 살짝 넣고 가도록 합시다






기름 넣고 다시 2번 국도로 복귀







창원을 지나 부산으로 가는 길목에 마창대교가 있는데


이게 국도임에도 불구하고 통행요금이 있습니다



이런 건 뭐 어쩔 수 없죠.. 유료도로 회피가 아니라 국도 타고 가는 게 여행 컨셉이니 여기로 통과합니다







그대로 가면 창원-부산간 도로라고 해서 정말 끝내주는 도로가 있는데


통행료를 몇 번이고 받아가는 도로라 싫기도 하고


거기는 2번 국도가 아니니 얌전히 진해를 통과함







조금 무리해서 왔다고 생각은 했는데


그래도 13시간만에 부산에 도착했습니다


국도만 타고 심지어 목포를 찍고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 정도면 굉장히 선방한 편


원랜 순천에서 잘 생각이었는데 막상 가보니까 빨라서 그냥 부산까지 와버렸습니다






낙동강하굿둑을 건너면 정말로 부산입니다


사실 저기는 유사부산이었던것임






부산에 오자마자 바로 한 건 세차인데






야간에 달리면 차가 이렇게 됩니다


정말 끔찍해서 봐줄 수가 없네요






충분히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기 때문에


세차 용품도 다 들고 다녔습니다


말끔히 치우고 갑시다





그리고 마저 2번 국도 완주







남포동 롯데백화점 앞에 2번 국도 종점 표지판이 있습니다


그럼 이제 시모노세키로 넘어가서 2번 국도 여행을 마저 하면 되겠네요







반응형
  1. ㅂㅌ 2018.06.29 07:35

    광양-하동 구간은 주행하다가 뭐 튀어나오면 지리겠는데요...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