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시내를 나가면 바로 한산한 풍경

푹 자고 일어나면 진짜 나고야겠죠?

자고 일어나니 일단은 미에현이었음

 이 강을 건너면 이제 나고야입니다

정말 너무 오래 걸립니다

킨테츠 특급은 다시는 안 탈 것임

건물이 조금씩 다시 높아지기 시작하는 걸 보니

나고야 시내가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나고야역에 도착

난바에서 2시간 넘게 걸리니 꽤 지칩니다

다음부터는 신칸센 탈거임 ㅡㅡ

신칸센에 비해 엄청 싼 것도 아니라서

(특급권 1,900엔을 또 사야 함)

여러 모로 손해입니다

오늘 아무 일정도 없기 때문에

영화 보고 밥 먹고 쇼핑이나 하면서 하루를 보내려고 합니다

영화관 매점 직원이 돈을 직접 안 받고

카운터에 자판기처럼 이게 달려있음

신기;

6월 15일날 청춘돼지 극장판이 개봉했는데요

좀 늦긴 했지만 봤습니다

포스터 안 파나

포스터 사고 싶음

나고야는 참 볼 게 없는 동네라서요

예전에도 한 번 왔었는데 아무 것도 안 하고 간 기억이 있음

미소카츠도 먹고

아이폰 케이블이 없어서

할 수 없이 빅카메라에 와서 구경하다가

갑자기 삘 와서 에어팟을 사버림

2019년 역대급 충동구매였음

한국에서 사는 거보다 비싸면 안 사려고 했는데

아무리 그래도 면세니까 한국보다 비쌀 리가 없었고

결국 못 참고 사버림 ㅋㅋㅋㅋ

정말 멍청한 짓을 했는데

원래 아이폰 케이블 사러 빅카메라 온거였는데

케이블 사고 나가려다가 에어팟을 충동구매했고

에어팟 안에는 아이폰 케이블이 들어있습니다

?

멍청

스타벅스 신상도 있으니 한 번 먹어보구요

아오부타 X 빅 카메라 콜라보 이벤트 중이라서

빅카메라 가면 나레이션이 사쿠라지마 마이 ( CV. 세토 아사미 ) 입니다

좋음

내일부터는 라이브라 물판 줄을 서야 하는데

이번에 입국하면서 짐이라곤 보조배터리랑 여권밖에 안 가져와서

내일을 대비할 물건을 결국 현지조달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다음부터는 그냥 미리 가져오는 게 나을 거 같습니다

다이소가 근처에 있길래 와봤는데

아무런 수확이 없었음

결국 해가 질 때까지 주변 100엔샵을 다 돌며 겨우 구함

짐 좀 적게 들고 오려다가 더 고생함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다

라고 착각한 채 숙소로 가고 있습니다

썬크림을 안 샀던거임 ㅋㅋㅋ

내일 푹 익을 준비 완료 ㅋㅋㅋㅋ

점심을 많이 먹었더니 배가 안 고파서

그냥 컵라면이나 하나 말아먹고 잘까 함

오늘은 토요코인입니다

작년 6월에 토요코인 러시를 하면서

10포인트 넘게 쌓아놓은 게 있어서 오늘 1박은 무료입니다

토요코인은 지점별로 가격이 다른데

나고야역앞에 있는 이 지점은 아마 특A급 가격을 적용받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정말 비쌉니다

게다가 토요일이라 더 그런 거 같은데 아무튼 오늘 여기 1박 9,200엔입니다

토요코인을 10만원 주고 자면 정말 배가 아플텐데요

근데 어차피 포인트로 잘거라 상관없음~

어쩌다가 사버린 에어팟 테스트 좀 하고 잠

리듬게임 할 수 있을 정도로 지연이 없네요

꽤 괜찮은 물건임 ㅎ

“2. 나고야 1일차”의 0개의 댓글

  • 케이블이 들어 있으니 에어팟만 샀으면 완벽했네요 ㅋㅋ
    그나저나 아오부타가 비쿠랑 콜라보를 했을 줄은…

  • 아니 어떻게 저희 집앞 동네까지 오셨습니까? ㅋㅋ 마주칠 수 있었는데 이때 중국에 있었던데 참 아쉽네요 ㅎㅎ

  • 토요코인 10박 쌓으면 1박 체크인하러 가도 걍 무료 되나요? 애매해서 연박 때 쓰려고 충전중이긴 한데 ..

  • 네. 10포인트로 1박 결제 가능하고 현지 카운터에서 요금 낼 때 포인트로 결제하겠다고 하면 됩니다. 보통은 10포인트 이상이면 포인트 쓸 거냐고 직원이 먼저 권유를 합니다.

    1박만 자는 거면 그 날 낼 요금은 없고, 2박 이상 연박이면 그 중 숙박비가 가장 비싼 날 1박을 포인트 결제 처리해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