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90825 Japan

24. 나라 사슴 공원 (奈良公園) 가봄

by UH 2019. 10. 11.



308번 국도의 가장 큰 고비인 쿠라가리 고개는 넘었습니다


이제 요 앞에 보이는 고개만 넘으면 끝인데!





도로가 심상치 않습니다


아무리 봐도 일반차량이 못 지나가는 폭의 도로입니다





오른쪽으로 더 이상 붙일 수 없는데


왼쪽에 남는 공간은 이 만큼이고 


앞에 있는 삼거리에서 우회전(!!!)을 해야 하는데



잘못하면 도랑에 빠져서 견인차를 불러야 하는 상황이고


후진도 못하겠고 전진도 못하고


그냥 완전히 데드락에 걸려버렸습니다







저기 라바콘 쳐져있는 골목에서 나왔는데요


아무리 봐도 우회전은 제 능력으로는 안 될 거 같아서


일단 좌회전해서 이쪽으로 온 뒤에 차를 다시 돌려서 저쪽으로 가는 데 성공했습니다


저것도 라바콘 안 건들고 나갈 수가 없어서 결국 범퍼로 밀면서 나갔습니다..


(다시 원상복구 해놨습니다)






로드뷰로 보면 대충 이런 모습


https://www.google.co.jp/maps/@34.6645719,135.71113,3a,75y,105.52h,74.62t/data=!3m6!1e1!3m4!1sO_Jxg2WMl8WFAD1SNxiLpQ!2e0!7i16384!8i8192


이 골목에서 나온건데요


(왼쪽 집은 헐려서 없어진 상태)






저 전봇대!! 저거때문에 우회전 각이 아무리 해도 안 나옵니다


낑낑대고 있으니까 지나가던 동네 주민이 짠하게 봄 ㅜ



그리고 정말 황당한 사실인데


로드뷰에서도 보이는 거지만


이거 국도 308호선입니다....






일본 와서 최대 위기였습니다


벽 긁으면 차도 차인데 벽 물어줘야함 ㅡㅡ






지금 보면 정말 거지같은 도로인데


저기서 거의 10분 가까이 땀 삐질삐질 흘리면서 나오니까


실크로드를 달리는 듯한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 국도입니다






그렇게 꾸불꾸불 산길을 달려나가니 산넘어 산이고..





절대 지금 홋카이도 산골을 달리고 있는 게 아닙니다


오사카에서 나라를 가고 있을 뿐입니다..






좁은 골목길을 요리조리 빠져나와서



드디어!





큰길이 나왔습니다.


위에 있는 고가는 한나 도로(阪奈道路)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당연히 저 도로를 이용합니다


괜히 나댔다가 문짝 해먹을 뻔했음






나라공원까지 20분인데


20분이라는 글씨가 빨간색이라 괜히 불안해집니다





안막히는 거 같은데


빨간 글씨에 괜히 쫄았습니다




어서 오세요 나라에


나라는 볼 게 나라공원밖에 없으므로


나라공원만 보겠습니다.





표지판에 뭔 절 이름이 많지만


절에 관심이 없어서 전부 통과입니다






주차장을 찾아 헤맴


나라공원 근처 주차장은 하나같이 다 가격이 깡패입니다


그도 그럴 게 이런 목 좋은 곳에서 당연히 장사를 하는 게 맞겠죠





하지만!


나라공원 바로 옆에 있는 이름모를 관공서가


평일은 2시간 무료였음! 


(주말은 1천엔)



지금 보니 나라현 경찰 본부였습니다






일본에서 공짜로 주차하는 날이 오다니 정말 신기함


해가 다 져버려서 30분 내외로 짧게 구경하고 가려고 합니다






근데 주위를 둘러봐도 사슴이 없어서


어디에 사슴이 있다는거지.. 하고 걷고 있으니까


구석에서 한 마리씩 나옴




또 없어짐





유명한 그 간판은 찾았는데





발에 치일 정도로 사슴이 많은 그런 공원을 기대하고 왔는데


제가 열심히 발품을 팔아야 이렇게 보이는 수준이어서


밤이라 다 퇴근했나 싶기도 하고



그래도 이 정도 봤으면 충분히 만족이라


이제 다시 출발합니다






무단횡단하는 사슴들때문에 약간 아찔한 상황도 많음


차들이 속도를 안 줄이고 오다가 갑자기 나온 사슴에 급정거하는 그런 상황이 계속 벌어지고 있습니다


괜찮은건지 모르겠음 이거





그럼 나라공원 맛집에서 저녁식사하고 출발





나라 맛집 스타벅스입니다


당떨어져서 좀 먹어야겠음





시코쿠 정복이 끝나 더 이상 목표가 없기 때문에 


무작정 동쪽으로 가는


계획도 뭐도 없는 막장 여행 스타트입니다





댓글4

  • Nuheat 2019.10.11 22:28 신고

    전설의 knock down 표지판은 아직도 건재하군요 ㅋㅋ

    답글

  • 코코로뿅뿅우탓테쿠다사이 2019.10.12 16:54

    사이드 접고 조금씩 앞으로 나가야죠;
    답글

  • han 2019.10.14 21:49

    나라 사슴 공원 한번 가본 뒤에 기존의 사슴에 대한 고정 괸념이 모두 없어졌던 추억 있네요. 완전 깡패들인 사슴 ㅡㅡ
    답글

    • 길기획실장 2019.10.15 14:25

      근데, 걔들도 참 신기하지 않나요?

      손에 들고 있던 과자를 다 주고나서, 빈손 보여주면 그냥 포기하고 딴 타겟;;찾아서 떠나가더라구요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