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10624 Hokuriku

6. 카나자와 시내 투어

by UH 2012. 8. 19.
반응형






비가 이렇게 오면 우산이 있어도 전혀 소용이 없다






어차피 종점이라 필요 없는데 암튼 나오니 뽑아봄





카나자와역까지는 순식간에 날아갑니다


길도 안 막히고







카나자와역 명물 물시계


저는 카나자와하면 이게 제일 먼저 생각남







뭔가 저렴한 버스가 있네요


관광객한테 매우 고마운 버스입니다






타고 적당히 내려봤습니다







사실 적당히 내렸다는 건 구라였음







여기가 제일 번화가같은 곳인가보네요


근데 정작 밥 먹을 곳은 없음






아까까지 그렇게 비가 와서


쫄딱 젖은 채로 우산까지 들고 다니고 있는데


나만 거지꼴임






암튼 여기선 할 수 있는 게 없으니 돌아감






버스 정류장이 이쁘게 생겼네요






100엔이라고 하면 타는 데 부담이 전혀 없는 것 같음






미술관도 있네요


내려서 보진 않을거지만 





이렇게 시원한 버스가 있는데 왜 밖에서 고생을 하고 있는걸까요










헉 저거


저거 보자마자 이 건물 아닌가 싶어서 찍었는데


맞는거같음


근데 다시 돌아가서 찍기 귀찮음






좌석마다 앙케이트지가 꽂혀있네요





확실히 카드 안 되는 건 불편하네요






시내 도로 상태가 안 좋아서 20분이나 걸렸다ㅜ


이제 다음 장소로 이동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야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