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는 빨리 시작해야 좋습니다.

칸다가와를 건너서

아사쿠사바시역.

오늘부터는 다시 성지 순례 모드입니다

오챠노미즈역 옆에 있는 상점가

サンクレール 라고 되어있는데

영어식을 거쳐 다시 한국식으로 읽으면 세인트 클레어 (Saint Clair) 정도가 되는 것 같네요

상점가라는 느낌이 물씬

이것저것 가게가 많은 것 같습니다.

TVA 2기 8화에서 이 장소가 나오죠.

버거킹

일본엔 버거킹이 정말 드물던데 신기하군요

아침 8시 안 된 시각이라서 출근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여길 일종의 지름길처럼 쓰고 있는 듯

그럼 이왕 오챠노미즈에 온 김에 칸다묘진도 가보죠

오챠노미즈역쪽에서 오면 이렇게 완만한 경사로 올라갈 수 있는 정문이 보인다

칸다 묘진 정문(?)

보통은 계단을 통해 가는 장면이 많이 묘사되지만 1화에서 이쪽 씬도 나옴

벚꽃이 슬슬 시동을 걸고 있다

아직은 멀은 것 같지만 ..

잠깐 모습을 비췄던 말

말 맞니

에마도 구경하고

비라도 왔으면 아메 야메! 라도 외쳐봤을텐데

아쉽게도 비가 안 오네요

물론 비가 왔어도 안 했을 것 같습니다만

내려갈 땐 이쪽으로 갑니다

역시 여길 하루 한 번 지나가줘야 마음이 정화됩니다

그러고 보니 저 도서관 리모델링이 끝났넹

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