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까지 신칸센 종착역이었던 나가노가 3월 14일부터 연장 개통을 했는데요

뭐 그건 그저께 타봤으니 이제 다시 도쿄쪽으로 갑니다

신칸센을 전철 타듯이 이렇게 타고 있으면 뭔가 기분이 묘하다

그리고 제발 표를 영어로 뽑아주지 않았으면 좋겠다.

산 꼭대기는 아직 눈이 안 녹았당 ..

약 40여 분을 달리면 군마현의 중심도시, 타카사키가 나옵니다.

뭐 군마 현청은 여기가 아니지만

신칸센이 여길 지나가는지라 ..

목적은 오로지 하나입니다

역 근처에 있는 오락실에서 한 판 하고 나옵니다 

죠에츠신칸센과 호쿠리쿠신칸센의 분기역임

이제 이 위로 올라갈 일은 없음

다시 신칸센을 타고 오미야역으로 이동!

목적지가 카와사키인데, 신칸센을 타고 도쿄에서 내려도 시간상 딱히 이득도 아니고

도쿄 행각을 아카바네에서 하는 게 이득이겠다~ 싶어서 오미야역에서 전철로 내려갑니다.


그 다음에 카와사키를 갈건데 마침 고맙게도 아카바네~카와사키가 우에노도쿄라인으로 이어졌기땜에!

가볍게 도쿄도의 오락실을 정ㅋ벅ㅋ

5에리어째인가?

돌스크에 로딩 1분 걸리고 아주 개판이었다

간닷

타임어택수준으로 뛴다 ㅜㅜ

표준 시간을 30분으로 잡아뒀는데 그걸 좀 더 조져서 15분 내에 모든 걸 끝내고 감

우에노도쿄라인 오다와라행

우에노-도쿄 사이가 그렇게까지 빠르진 않았는데

역시 환승이 없다는 것은 최고군요

이걸로 우에노도쿄라인 신설 구간도 타봄!

카와사키역

카나가와현의 초입니다.

오락실 찾는데 또 한참 걸림 ;

이런 복합 쇼핑몰같은 건물에 있는 오락실은 찾는게 참 힘들다 ..

이제 남하는 그만하고 북쪽 에리어를 가보기로 함

도쿄로 돌아가야징

카와사키 바이바이

서서 가긴 싫기 때문에 지정석권을 적당히 끊어두고

출발!

토치기부터 시작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