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행에서 아키바를 한 번도 안 갔습니다

큰일이군요

뭐 살 거 있었는데

아키바는 9시 넘으면 문 다 닫거든요

요도바시는 … 너무 리얼충냄새나서 원하는 게 없음 ..

요즘 마이테츠가 그렇게 흥한다면서?

아키바 오면 맨날 찍는 구도

조명이 워낙 밝으니까 진짜 뭘로 찍어도 잘 나온다

요즘 트렌드를 알 수 있는 아키바의 명물 간판

이제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칸다 묘진으로 와봤습니다

바로 앞에 있는 오챠노미즈공원(御茶ノ水公園)

공원 7개째 .. 어메이징 ..

러브라이브때문에 알게 된 신사인데

사실 입지상 다시는 못 올만한 장소는 아니지만 

그래도 이제 러브라이브때문에 온다~ 하는 일은 없을 듯.

그건 그렇고 이런 밤중에 와보는 건 처음인 것 같다.

혹시 닫혀있지는 않을까 했는데 다행히 그렇진 않은 듯

물론 에마나 오미쿠지같은 건 못 사지만

불은 다 환하게 밝혀져있었다.

가볍게 정리하고

사실 불을 켜놨다곤 하지만 경내가 많이 어둡습니다

카메라의 한계를 느끼는 중

오미쿠지들

쓰레기가 되어버린 UO를 하나 깠습니다

분위기 있고 좋네요

그리고 생각보다 밝아서 당황함

이런 걸 한 번에 5만개씩 터뜨렸던거구나.. 어메이징 …

최고의 라이브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2일차는 못 갔지만.. 충분히 ..

今が最高!

묘진 오토코자카

기분삼아 한 번 내려갔다가 올라와봄

2시 비행기라 슬슬 공항으로 가지 않으면 위험하기 때문에

슬슬 이동해봄

3박 4일의 인간쓰레기 여행이 끝나갑니다 …

“17. 마지막 칸다 묘진(神田明神)”의 0개의 댓글

  • 뮤즈에게는 체력 운동 장소로도 쓰였고, 그녀들의 후배들에게도 좋은 공기를 주는 믿음을 주는 곳이기도 하죠.

    저번 도쿄 방문때 칸다묘진만 10번 갔습니다 하하하ㅏ하하하ㅏ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