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트는 사진 호스팅 문제로 비공개 상태였으나

대표 포스트로 지정했기 때문에 일단 급하게 볼 수만 있게 복구를 하였습니다

임시대행 안내
오나가와쪽으로는 갈 일이 없다
오나가와 원전도 후쿠시마 원전처럼 꽤 위험한 상황이었는데 전자는 살았고 후자는 망함
사실 안심할건 못 되는게 여기서 후쿠시마 원전까지 110km 남짓이다

운행이 중단된 지역엔 스티커를 붙여두었다


버스가 있긴 한데 오늘은 그냥 걸어다니기로 함




??

그냥 역에서 멀어지는 방향으로 걷고 있다
점점 건물의 밀도가 낮아진다

밀도도 밀도지만 뭔가 동네의 분위기가 바뀐다


점점 사람은 없어지고 공사 차량만 쌩쌩 지나간다

음 …


저지대로 올 수록 점점 풍경이 황량해진다




1년이 지났지만 대부분의 집이 복구되지 않은 상태이다.



쓰레기 처리까지는 된 듯 한데 뭔가 새로 올라오는 건물이 없다


집의 기반만 남아있는 상태



도로에 아무도 없다
이쯤 되면 공포스럽기까지 하다

2012년 당시 모습.


원래라면 이 정도 밀도로 건물이 있어야한다

비석만 잔뜩 서있고
주변엔 까마귀 소리밖에 없다
정말 사람이라곤 눈을 씻고 봐도 없다

여긴 완전한 평지라서 쓰나미가 몰려올 때 그걸 인지할 틈도 없이 휩쓸렸을 것이다

초등학교
물이 어디까지 차올랐는지 대충 짐작할 수 있다

3월 11일이면 그래도 방학이었을 거라 생각하는데

그 점에 대해서는 별로 생각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힘내자! 이시노마키!

추모의 공간


옆에 자판기;
이런 곳에도 자판기가 있나 ;;
우리나라는 사람 살 만한 곳에 어디에나 교회가 있다면

일본은 사람 살 만한 곳이면 어디에나 자판기가 있다


언덕길
이쪽으로는 쓰나미 피해를 받지 않았나보다
꽤 높다 언덕이

지도가 있어도 주변 지형지물이 다 없어져서 전혀 도움이 안 돼서

이제서야 지도를 볼 수 있게 되었다


멀쩡한 도시 풍경을 보니 방금 본 풍경이 믿겨지지 않는다
겨우 100m 차이인데 이 정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센다이

도움말
Daum 지도

“8. 이시노마키(石巻)”의 0개의 댓글

  • 글쎄요 요즘 상황은 잘 모르겠네요. 이게 벌써 5년 전이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