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를 타고 하네다공항에 오면 전철은 없습니다

답은 야간 버스인데요

ㅋㅋ 신주쿠 이케부쿠로 가는 버스는 너무나 당연하게도 매진 상태

버스는 안 타는걸로 …

일단 돈을 좀 찾는다

은행 ATM 24시간 아니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이다

하네다공항에서 전철이 아닌 수단으로 나가본적이 없어서 좀 헤매는 중

음 .. 도대체 저는 카메라를 왜 가져온걸까요

그래서 좀 쓰기로 했습니다…

아 근데

뭐 공항 출발하더니 계속 터널임

근데 진짜 밑도 끝도 없이 계속 터널임 ㅋㅋㅋㅋㅋ

와 이거 진짜 나갈 생각을 아예 안 하는데

무슨 시나가와 메구로 시부야 신주쿠 이케부쿠로가 계속 나오긴 하는데 진짜 단 한 번도 밖으로 나가지 않고 계속 터널이 이어진다

지하라서 내비도 안 되고 이거 제대로 가고 있는 거 맞나 싶어서 계속 불안했는데

놀랍게도 진짜 터널이 맞았다

터널 길이가 18.2km로, 전 세계에서 가장 긴 고속도로 터널이라고 합니다

참 이상한 거 잘 만드는 동네네요

아 근데 1300엔만 내면 되는데 이 영수증을 내야한다는 걸 잊고 그냥 600엔을 또냄

호갱 ㅋㅋ;;;

목적지인 사이타마신토신역에 도착

호텔 가는 길이 회장 옆을 통하도록 되어있는데

뭔가 소리가 새어나오길래 잠깐 벽에 붙어서 감상하고 감

근데 제대로 안 들림 ㅜ

새벽 3시 체크인

정말 쓰레기같다….

기나긴 1박 4일 여행 스타트입니다..

“2. 하네다공항에서 탈출하기”의 0개의 댓글

  • 수도고 중앙환상선이군요. 세계기록 좋아하는 일본인들이 또…

  • 수도고속도로 영수증인데, 단일 요금제라 어딜 타도 요금이 똑같습니다. 그런데 가다보면 요금소를 두 번 만나게 되는 곳도 있어서.. 이런데서는 영수증을 보여주면서 아까 이미 요금을 냈다는 어필을 하면 무료로 통과할 수 있는데 아무 생각 없이 아 내야되는구나 하고 또 낸겁니다 ㅜ
    영수증에 유효 시간이랑 QR코드 같은 게 찍혀있는데 이런 용도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